최신정보

향후 10년 내에 스스로 판단해 사람을 죽일 수 있는 로봇킬러가 개발될 것

컨텐츠 정보

  • 287 조회

본문

향후 10년 내에 스스로 판단해 사람을 죽일 수 있는 로봇킬러가 개발될 것

 

인공지능 분야의 권위자인 제프리 힌턴 캐나다 토론토대 명예교수는 “향후 10년 내에 스스로 판단해 사람을 죽일 수 있는 로봇이 개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힌턴 교수는 10일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AI가 인간보다 더 똑똑해지면 인류에게 위협이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인공지능이 인류를 위협할 수 있는 이유에 대해 “인공지능에게 특정한 문제의 해결 방안을 찾으라고 하면, 그것은 우리가 원하는 방향과는 다른 방식으로 작동할 수도 있다”면서 “예를 들어 인공지능에게 기후 변화를 막을 대책을 마련하라고 한다면, 이것은 사람들을 희생시키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인공지능이 서로 경쟁하며 데이터센터를 차지하기 위한 전쟁을 벌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그는 “어느 누구도 인공지능이 지배하는 미래를 원하지 않는다”며 “그것이 국가들이 인공지능 무기 개발을 제한하기 위해 협력해야 하는 이유다”라고 말했다.


힌턴 교수는 “생성형 AI의 기반이 되는 거대 언어 모델은 인간과 마찬가지로 문장을 이해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본인은 인공지능이 농담을 이해할 수 있는지 여부를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강조하며, 과거 구글에서 개발한 언어 모델인 PaLM을 탑재한 챗봇에게 농담을 들려주었을 때 해당 챗봇은 농담의 내용과 의도까지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언어를 습득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보는 철학자들이 있는데, 나는 그렇지 않다고 본다”며 “언어는 태어나서 배우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AI가 주관적으로 판단하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면 인간처럼 오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힌턴 교수는 컴퓨터가 스스로 학습하는 방법을 연구한 선구자로서 인공지능 분야의 대가이다. 그는 토론토 대학교수 시절 창업한 인공지능 업체 ‘DNN 리서치’가 2013년 구글에 인수된 후 구글 소속으로 연구 활동을 계속하다가 작년 4월 인공지능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회사를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회사를 그만두고 캐나다로 이민을 가서 인공지능이 가져올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힌턴 교수가 인공지능이 인류를 지배할 것이라고 예언하는 것은 아니지만, 미래는 불확실하다는 전제하에 장기적인 위험성을 강조하고 있다”며 “그의 경고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6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Member R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