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정보

동영상 생성 AI 소라(SORA) 올 하반기 일반인 사용가능

컨텐츠 정보

  • 608 조회

본문

동영상 생성 AI 소라(SORA) 올 하반기 일반인 사용가

 

동영상 생성 AI 프로그램 '소라'는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사가 지난 달 발표하면서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는데요. 이 소라를 올 하반기에는 일반인들도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입니다.

오픈AI의 미라 무라티 최고기술책임자는 13일(현지시간) 보도된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안에 누구나 소라를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몇 달 내로 가능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오픈AI의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무랏 셀릭은 정확한 시기를 밝히지 않았지만,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오픈AI가 올 하반기에 ‘소라’를 정식 공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라는 명령어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영상을 만들어주는 인공지능이다.

오픈AI는 지난달 소라를 처음 공개한 후 일부 창작자에게만 사용을 허가했다.

이 인공지능은 “다양한 캐릭터와 특정 행동, 복잡한 장면 등 최대 1분 길이의 동영상을 빠르게 제작할 수 있으며, 언어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대화문의 의미를 정확히 파악해 자연스러운 감정 표현이 가능한 매력적인 캐릭터를 생성한다”고 오픈AI는 밝힌 바 있다.

무라트 최고기술책임자는 소라가 만드는 동영상의 음향을 더 현실감 있게 구현하기 위해 소리를 영상에 삽입하는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며, 사용자가 원하는 내용이 담긴 맞춤형 동영상을 제작할 수 있도록.

그는 소라 훈련에 어떤 데이터를 사용했는지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하며 “공개적으로 이용 가능하거나 허가된 데이터”라고만 답했다.

이후에도 오픈AI는 파트너사인 사진 및 영상 공유 사이트 ‘셔터스톡’에서 제공하는 이미지와 영상을 활용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또한, 소라는 다른 인공지능 서비스들과 비교했을 때 훨씬 더 많은 비용이 소모됩니다. 따라서 저희는 달리와 비슷한 수준의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 중입니다.

무라트 손메즈 최고기술책임자는 올해 미국 대통령 선거 등 전 세계에서 각종 선거가 치러지면서 생성형 인공지능(AI)을 활용한 허위정보의 확산이 우려된다는 점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그는 “소라가 출시되면 ‘달리’의 정책과 마찬가지로 공인의 이미지는 생성할 수 없을 것”이라며 “또 동영상에는 실제와 구별하기 위한 워터마크가 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픈AI는 이 기술을 상용화하기 전에 전문가들에게 검증을 받을 예정입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6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Member Rank